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1-555-3333
  • Fax. 051-864-8877
  • 평일 오전  09:30 ~ 오후  18:00
  • 오전  09:30 ~ 오후  13: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4:00

수요일 : 오후 1시까지 진료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매일 밤늦게까지 '이것' 하고 있다면?...인지기능 손상될 위험↑
전날 늦은 시간까지 야근을 하면 다음날 집중이 잘 안되고 기억력도 나빠진듯한 기분이 들 때가 있다. 대부분은 피로로 인한 일시적인 증상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그런데 최근 공개된 연구에 따르면 잦은 야근이 실제로 인지기능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근을 자주 하면 인지기능에 악영향을 미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지난 23일 캐나다 요크 대학교(York University) 운동생리학·건강과학대학 연구진은 국제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을 통해 이와 같은 연구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야근 혹은 야간 교대 근무가 중년과 노년층의 인지장애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연구는 캐나다 종단 연구(Canadian Longitudinal Study)에 참가한 45~85세 캐나다 성인 4만 7,811명의 건강 데이터를 활용해 진행됐다. 연구진은 먼저 얼마나 많이 야근을 하는지 또는 야간 교대 근무를 하고 있는지 등 연구 대상자의 근무 형태를 조사한 후 이들의 4가지 인지기능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야근이 근로자의 인지기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4가지 인지기능 검사에는 언어 청각 학습 검사(AVLT), 의식변화 검사(MA), 동물 유창성 검사(AF)가 포함되었으며 성별, 연령, 교육 수준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도 함께 고려해 평가했다. 그 결과 전체 조사 대상자의 21%가 현재 혹은 과거에 야근 혹은 교대 근무를 꾸준히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야근을 자주 하는 근로자의 인지기능 손상 위험이 낮 정규 근무 시간(9~17시)에만 일하는 근로자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현재 야근을 자주 하는 근로자는 야근을 하지 않는 근로자보다 인지기능 장애 위험이 79% 높았다. 또한 과거에 야근을 많이 했거나 야간 교대 근무를 했던 사람은 정규 근무 시간에만 일한 사람에 비해 인지기능 장애 위험이 53% 컸다. 야근과 관련된 인지기능 손상 대부분은 기억력 저하였으며, 야간 교대 근무와 관련된 인지기능 손상은 집행기능 저하였다. 집행기능은 주의력, 집중력, 사고력, 추론능력과 관련된 기능으로 일상생활에서 필수적인 인지기능이다. 연구진은 "야근 등으로 인해 24시간 생체리듬이 무너지면서 인지기능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라고 추측하며, "생체리듬 교란은 신경퇴화와 인지장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이전글 : 지하철에서 갑자기 식은땀 나고 쓰러질 것 같다면?...‘미주신경실신’ 대처법 [건강톡톡]
다음글 : 치매 등 중증 노인성 질환, 혈당 측정처럼 쉽고 간편해진다